HOME > 고객센터 > 뉴스 & 공지사항
타이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7-25
첨부파일
제목
[뉴스] 관장약 시장 점유율 50% '국내 1위'…퍼슨, 비만·항노화 시장에 '도전장'
세계 첫 안면다한증치료제 개발
내시경 세척제 국산화 성공 등
230여개 일반·전문 의약품 생산
김동진 퍼슨 대표가 천안공장에서 소독마취제와 일회용 치질치료제 효능을 설명하고 있다.  강태우 기자

김동진 퍼슨 대표가 천안공장에서 소독마취제와 일회용 치질치료제 효능을 설명하고 있다. 강태우 기자

충남 천안의 의약품 제조기업인 퍼슨(대표 김동진)은 2013년부터 매년 20% 이상 성장세를 이어가던 미국 시장 수출을 2017년 4월 모두 접었다. 비염·무좀 치료제 등 20여 개 제품을 수출했지만 미국 기업이 매년 생산 조건을 까다롭게 요구하는 바람에 수익성이 떨어져서다.

이 회사는 대형물류센터와 첨단 생산시설을 구축해 해외 대신 국내에서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2017년 65억원을 투입해 경기 광주에 물류센터를 준공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천안에 50억원을 투자해 의약품 제조공장을 증축했다고 24일 발표했다. 김 대표는 “천안공장에 10억원을 투자해 액제 생산시설과 무균 생산설비를 설치했다”며 “무균시설을 통해 병원용 무균 마취윤활제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빨간약’으로 잘 알려진 외피소독제(포비딘)를 비롯해 화상치료제, 치질연고, 방역용 의약품, 국소마취제 등 230여 개의 일반 및 전문의약품을 병원과 약국에 공급해 지난해 34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관장약은 국내 점유율의 절반을 차지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관장약 시장 점유율 50% '국내 1위'…퍼슨, 비만·항노화 시장에 '도전장'

이 회사는 2013년 세계 최초로 안면다한증치료제(스웨트롤패드액)를 개발했다. 겨드랑이가 아닌 얼굴 땀을 전문적으로 억제할 수 있게 원형 부직포 패드 형태로 만들었다. 미국의 대형 제약사인 존슨앤드존슨이 만든 전문의약품 내시경 세척제(사이덱스)도 국산화했다. 김화용 기획조정실장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쓰는 사이덱스를 국산화해 판매 가격을 70% 선까지 낮췄다”며 “가격 경쟁력을 높여 국내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천안공장에 우수 의약품 생산시설(GMP)을 갖췄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GMP 시설에서 원료의 함량, 안전성, 유효성, 오염차단 등 엄격한 제조환경에서 제품을 생산한다. 지난 5월에는 일회용 치질치료제인 ‘치치엔 더블유(W)크림’을 출시했다. 2g씩 소형 용기로 만들어 한 번 사용한 후 버릴 수 있어 위생적이다.

이 회사는 올해부터 신제품 개발과 동남아시아 진출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김 대표는 “2024년까지 80억원을 투자해 천연물을 활용한 비만 및 항노화 제품 개발에 나서겠다”며 “2025년까지 수출 비중을 전체 매출의 40%까지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이전글
다음글 ㈜퍼슨, 여름나기 캠페인 `3복 3행복` 진행